Work with us? 경력직 공개채용

NEWS

덕산테코피아, '꿈의 배터리' 개발사 인수…"신성장동력 확보"

본문

세븐킹에너지 최대주주로…폭발 않는 전고체 배터리 연구개발

[아이뉴스24 김종성 기자] 디스플레이·반도체 소재 기업 덕산테코피아가 2차전지 전고체 배터리 연구개발 업체 세븐킹에너지를 인수, 2차전지 사업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덕산테코피아는 지난 24일 이사회를 열어 세븐킹에너지 지분 54.43%(24만1천500주)를 취득하기로 결정했다. 인수금액은 50억원으로, 세븐킹에너지의 구주 인수와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를 인수해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지난 2016년 설립된 세븐킹에너지는 전고체 배터리, 세라믹, 유기2차전지를 개발하고 있다. 특히 세라믹 전고체를 활용해 안정성이 높아 폭발하지 않는 배터리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에 널리 쓰이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리튬을 포함한 액체 형태의 전해질을 쓴다. 전해질을 따라 이온이 이동하면서 전기 에너지가 발생하는데, 리튬은 불안정한 원소여서 충격을 주거나 용기가 파손돼 공기 중 수분과 반응하면 불이 붙으면서 폭발할 위험이 크다.


그러나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 대신 세라믹과 같은 고체 전해질을 이용하기 때문에 충격을 줘도 폭발이 일어나지 않는다. 때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세라믹을 활용한 전고체 배터리를 '꿈의 배터리' 후보로 꼽기도 한다. 그러나 아직까지 리튬이온 배터리에 비해 용량이 크지 않고 수명이 짧아 효율성이 떨어지는 것이 문제다.


세븐킹에너지는 고온이나 물리적 충격에도 쉽게 폭발하지 않는 고체 배터리 특유의 장점을 활용해 전기자동차 배터리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세븐킹에너지는 기업설명 자료 등을 통해 "당사가 개발중인 배터리는 전극일체형 무분리막 특허 구조로 인해 배터리 외관을 다양한 형태로 변형이 가능하고, 고체전해질 두께를 2분의 1 이하로 줄일 수 있어 높은 에너지밀도를 구현할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현재 세븐킹에너지는 리튬 배터리 장비 제작업체와 협업을 통해 세계 최초 무분리막 일체형 극판 제작과 조립공정 간소화 기술도 개발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덕산테코피아는 OLED용 소재 중간체와 본도체용 프리커서(전구체) 제조가 주요 사업이다. 2분기 말 기준 사업부별 매출비중은 정제화학 부문이 55%, 반도체 45%다.


덕산테코피아가 세븐킹에너지를 인수한 것은 2차전지 시장 진출을 통한 사업다각화 차원이다. 덕산테코피아는 기존에도 2차전지 전해액 첨가제를 자체적으로 투자, 연구개발해 왔다. 현재 자동차용 2차전지 전해액 첨가제 합성과 고순도 정제화가 완료된 단계로, 상품화도 추진 중이다.


덕산테코피아가 꾸준히 R&D를 통해 2차전지 시장 진출의 기회를 모색해 왔던 만큼 장기적 관점에서 세븐킹에너지에 투자한 것으로 풀이된다.

덕산테코피아는 "신규사업 진출과 사업 다각화에 따른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세븐킹에너지를 인수했다"고 설명했다.


김종성기자 stare@inews24.com